현대위아-지멘스, 스마트 NC 경진대회 성황리에 마쳐
관리자 기자 2018-07-30 09:52 0

 
현대위아(대표이사 김경배)와 지멘스㈜가 공동으로 개최한 국내 유일의 공작기계 경진대회가 성황리에 종료됐다.
 
현대위아는 18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현대위아 창원기술지원센터에서 ‘제5회 현대위아-지멘스 스마트 NC 경진대회’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대회는 앞서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창원기술지원센터와 경기도 의왕시에 위치한 의왕기술지원센터에서 동시에 열렸다. 이번 대회  고등부에서는 삼천포공업고등학교 유정근(17)군이, 대학부에서는 울산과학대학교 노지건(23)씨가 치열한 경쟁을 뚫고 1위를 차지했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스마트 NC 경진대회’는 기술 인재를 꿈꾸는 학생들이 뿌리산업인 공작기계 기술을 한층 더 깊이 있게 이해하고, 실력을 증진할 수 있도록 한 대회다. 고등·일반부 1위에게는 ‘고용노동부장관상’과 함께 200만원의 장학금이, 2위에게는 ‘국제기능올림픽회장상’과 150만원의 장학금이 주어졌다. 평균점수가 우수한 참가자가 많은 평택기계공업고등학교와 가장 많은 학생이 참가한 오산대학교에는 별도의 단체상을 수여했다.
 

 
대회는 참가자들이 공작기계를 이용해 얼마나 정확하게 가공할 수 있는 지를 겨루는 방식으로 열렸다. 총 320명의 참가자들은 지멘스의 공작기계 수치제어(NC) 시뮬레이터를 이용해 주어진 도면과 똑같이 공작기계가 가공할 수 있도록 프로그래밍을 진행했다. 현대위아는 이후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수상자를 선정했다.
 
현대위아는 대회에 앞서 모든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공작기계를 깊이 있게 살펴볼 수 있는 ‘공작기계 전시장 투어’ 시간을 마련했다. 특별히 창원에서 대회를 치른 학생들에게는 ‘공작기계 생산 공장 투어’를 진행해 공작기계 제작 전 과정을 상세히 소개했다.
 

 
현대위아는 공작기계 경진대회가 기술인재를 꿈꾸는 학생들의 성장을 돕는다고 판단해 대회를 매년 지속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또 학생들의 진로 결정을 돕기 위한 ‘주니어 기술 아카데미’와 공작기계 사용기술을 배울 수 있는 ‘NC스쿨’ 등도 연내 개최한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국내 유일의 공작기계 경진대회인 이 대회를 통해 참가 학생들이 미래 뿌리산업을 이끌 인재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더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국내 기술인재의 양성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여기에 news@yeogie.com <저작권자 @ 여기에. 무단전재 - 재배포금지>
관리자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