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위아, 러시아 최대 산업박람회서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발표
관리자 기자 2018-07-10 09:33 0

(사진. 현대위아)
 
현대위아가 러시아 최대 규모 산업박람회에서 우리나라를 대표해 ‘4차 산업혁명’ 대응 전략과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IRIS를 발표한다.

현대위아는 지난 7월 9일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에서 열리는 산업박람회 ‘이노프롬(INNOPROM)-2018’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7월 12일까지 열리는 이노프롬 전시회는 러시아 내 최대 규모의 혁신산업 박람회로 95개 국가에서 5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참가한다. 특히 올해 전시회는 우리나라가 파트너 국가로 참가해 우리나라와 러시아의 비즈니스 모델을 구체화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현대위아가 이노프롬에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위아는 전시회에서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IRIS(Integrated Revolution of Industrial Solution)’를 러시아 고객들에게 소개한다. IRIS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이용해 공작기계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도록 한 플랫폼이다. 공작기계가 현재 어떤 작동을 하고 있는지, 어떤 상태인지는 물론 15개에 달하는 각종 센서를 이용해 기계의 온도 습도 유압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 원격 제어 시스템을 이용하면 전 세계 어디에 있는 공작기계든 경남 창원시의 현대위아 기술지원센터에서 원격으로 AS지원이 가능하다.

현대위아는 IRIS와 ‘4차 산업혁명 대응전략’을 이날 전시회 개막 포럼인 ‘한-러 산업협력 포럼’에서 발표했다. 발표를 맡은 현대위아 기계사업본부장 홍진영 전무는 ‘최적의 솔루션을 찾아내 자율 운영되는 공장’을 스마트팩토리의 비전으로 제시하며 IRIS를 설명했다. IRIS를 기계 제조업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방법도 함께 소개했다.

현대위아는 이튿날 이어지는 ‘한-러 산업기술협력 세미나’에서도 개회사와 함께 ‘한-러 스마트팩토리 구축 협력방안’을 발표한다. 현대위아는 공장을 스마트팩토리로 바꾸고자 하는 고객들을 위해 실제 적용 사례를 설명하고, 4차 산업혁명 대비 전략에 대한 토론도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에서 대표 공작기계 XF6300도 러시아 고객들에게 선보인다. XF6300은 고성능 5축 머시닝센터 기종으로 독일에 위치한 유럽연구센터에서 개발을 주도한 제품이다. 항공과 의료 분야 등 중소형 정밀가공 시장 수요가 높은 유럽 제조업 시장을 겨냥해 완성했다. 현대위아는 XF6300과 러시아 시장에서의 수주 가능성이 높은 고성능 모델 XH6300과 LM1800TTSY 등 총 100억원 규모의 수주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위아 기계사업본부장 홍진영 전무는 “우리나라를 대표해 기계 산업에서 4차 산업혁명을 어떻게 대비해야 하는지 소개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공작기계는 물론 우리 기술로 완성한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디지털여기에 news@yeogie.com <저작권자 @ 여기에. 무단전재 - 재배포금지>
관리자 기자
댓글 0